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7-30 13:51

  • 뉴스 > 철원뉴스

강원철원-가로수 훼손할 경우 고발 등 강력 조치

郡, 수시 순찰·CCTV 등 활용 적발시 원상복구·고발

기사입력 2021-07-14 14:3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철원군(군수 이현종)이 도로변에 심겨져 있는 가로수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무단 제거하거나, 가지치기를 할 경우 원상회복 명령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자료사진(특정 기사와 관련 없음)
 

철원군에는 총 44개 구간에 1만여 본의 가로수가 조성되어 있으며, 올해에도 6개 구간을 추가 조성 주민들의 쾌적한 녹지 환경을 위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일부 주민들이 상가 건물이나 간판을 가린다는 이유나, 봄가을 논·밭두렁을 태우면서 가로수를 훼손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가로수를 무단으로 제거하거나 훼손한 주민에게 원상회복 명령을 내리고 재발방지와 경각심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가로수는 도시를 아름답게 꾸며 줄 뿐 아니라 먼지나 바람, 더위를 막아 주고 공기를 깨끗하게 하며 보행자에게는 심리적인 안정감을 주어 쾌적한 도시환경 기능을 유지해 주는 고마운 존재다.
 

   자료사진(특정 기사와 관련 없음)
 

도시기후를 개선하는 다양한 기능 외에도 최근에는 가로수길이 관광의 한 코스로도 자리매김하면서 외부인들의 방문으로 지역 이미지 상승효과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한 몫을 하고 있다.
 

철원군 녹색성장과 전명희 과장은 모든 사람에게 평안함을 주는 가로수를 몇몇 주민들이 고의로 훼손해 문제가 되고 있다수시 순찰과 CCTV 등을 활용해 적발될 경우 원상복구 명령과 더불어 형사 고발조치를 하는 등 강력하게 처벌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도시 숲 등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는 자치단체장의 승인 없이 가로수를 옮겨 심거나 제거, 가지치기, 정당한 사유 없이 가로수를 말라죽게 하거나 손상한 사람은 3년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최종섭 기자 (cjs8532@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