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7 15:49

  • 뉴스 > 농업뉴스

농진청, 가뭄에 견디는 감자 개발

AGP유전자, 세포벽 튼튼하게 해 수분증발 줄여

기사입력 2012-08-21 15:3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가뭄과 고온에도 잘 견디는 새로운 감자 유전자가 발견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환경 스트레스에 적응하기 위한 식물 고유의 재해방어기작을 이용해 감자에서 가뭄과 고온에 강한 ‘아라비노갈락탄(Arabinogalactan-protein, AGP)’이란 유전자를 찾아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한 AGP 유전자는 식물의 세포벽을 튼튼하게 해 수분 증발을 줄여 오랫동안 식물 내 수분을 보존시킴으로써 가뭄에 더 오래 견디게 하는 작용을 한다.

 

실제 건조 저항성 실험 결과, 2주간 물을 주지 않는 인공 가뭄 조건에서 일반 식용 감자는 완전히 시들거나 말라죽었지만, AGP 유전자가 삽입된 감자는 2∼3일간 더 물을 주지 않아도 죽지 않았다.

 

또한, 2주간 건조 처리한 후 다시 물을 주었을 때 일반 식용 감자는 다시 살아나지 못했지만, AGP 유전자가 삽입된 감자는 되살아나는 것을 확인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발견한 AGP 유전자에 대해 지난 5월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 주요 작물인 감자는 단위 면적당 생산성이 높은 작물이지만, 최근 가뭄 등 기후변화로 인한 생육부진으로 수확량이 크게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다.

 

농촌진흥청 분자육종과 김둘이 연구사는 “앞으로 AGP 유전자를 이용해 가뭄에 잘 견디는 감자 품종을 육성할 수 있다.”라며, “가뭄 저항성 감자가 개발되면 기후변화와 식량난에 대비해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철원인터넷뉴스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