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10-20 오후 4:1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철원뉴스
읍면뉴스
화천뉴스
강원뉴스
전국뉴스
정치의원
기업경제
군부대
사회단체
생활체육
교육문화
농업뉴스
미담사례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기자수첩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대담
철원군 동정&행사
관광여행
기자탐방
가볼만한 곳
시민알림방
지역행사안내
2017-01-04 오후 6:34:32 입력 뉴스 > 철원뉴스

【연재】철원-흙수저가 금수저 된 사연(13)
흙수저 중 흙수저 지해용…
인생 막장에서 발견한
한 줄기 빛이 인생을 바꾸다(열두번째 이야기)



끼니도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가정형편으로 도둑의 누명까지 쓰던 지해용.

 

 

그러던 그는 인생역전을 꿈꾸며 봉이 김선달도 울고 갈 실력(?)으로 업계를 뒤흔들며 최고의 경지까지 오르는 희열을 맛 보기도 했다.

 

‘특별한 꿈을 향한 특별한 행동’으로 주변사람들을 놀라게 했던 지해용이지만 그에게도 인생의 어두운 그림자는 빗겨가지 않았다.

 

 

산악전, 공중전, 수중전까지 다 겪었지만 젊은 나이에 인생 밑바닥까지 내려간 지해용의 미래는 더 이상 없는 듯 했다.

 

그러나 ‘간절히 원하면 이루어진다’는 말처럼 그에게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한줄기 희망의 십자가 불빛이 비추기 시작했다.

 

 

길거리의 삶에서조차 구박덩어리가 되어 세상으로 밀려난 지해용의 손을 잡아 준 것은 도심 변두리의 작은 교회 십자가 불빛이었다.

 

무언가에 홀린 듯 십자가 불빛을 따라 걸어 들어간 그는 예배당 바닥에 무릎을 꿇고 하나님 앞에서 온갖 세상을 원망하고, 자기 자신까지 미워하며 대성통곡을 했다.

 

 

그러던 중 하나님과 세상, 자신을 원망하던 입술에서 회개와 용서의 말이 들려오기 시작했고 가슴 속 깊은 어딘가에서 뜨거운 것이 끓어오르는 것을 느끼기 시작했다.

 

단 한번도 무릎을 꿇고 기도를 해 본 일이 없었던 지해용이 피를 토하며 눈물의 기도를 드리고 있을 때 누군가 다가와 머리에 손을 얹고 기도를 해 준다.

 

 

예배당 문 앞에서 기도하던 지해용을 바라보던 개척교회 담임목사였던 것이다.

 

“누가 갑자기 머리에 손을 올리기에 허락도 없이 들어왔다고 나가라고 하는 줄 알고 깜짝 놀라 눈을 떠보니 목사님이 기도를 해주고 계셨다”며 그 당시를 회상하던 지해용의 눈가가 촉촉이 젖는다.

 

 

그 자리에 앉아 목사님에게 자신이 살아오면서 겪었던 일들을 고백하듯이 다 털어 놓은 지해용은 “이제 앞으로 어떻게 하면 좋겠냐?”며 목사님에게 질문을 한다.

 

그러자 그 목사님은 “하나님께서는 아무런 이유없이 시련과 아픔을 주시지는 않습니다, 하나님의 큰 뜻을 이루시기 위해 당신에게 그런 시련과 아픔을 주셨을 것이고, 반드시 헤쳐나 갈 용기와 방법도 분명히 주실 것입니다”라는 답을 듣게 된다.

 

 

그렇게 목사님과 대화를 나눈 지해용은 찬 새벽공기를 마시며 함께 인근의 해장국집에서 해장국 한 그릇으로 속을 채운다.

 

“당시에는 목사님이 하신 말씀이 사실 무슨 뜻인지 잘 몰랐는데, 시간이 조금씩 흐르면서 하나님은 과연 시련과 고난의 상황에서 반드시 헤쳐나 갈 방법과 용기를 주신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소회를 밝힌다.

 

 

지하철역 노숙자 생활로 며칠간 끼니를 제대로 챙기지 못했던 지해용은 목사님과 함께 먹은 해장국 한 그릇으로 짱짱하고 든든한 배를 내밀고 또 다시 세상을 향해 새로운 인생을 쓰기 위해 발을 내딛게 된다.

 

그러나 당장 집까지 갈 차비조차 없던 그의 사정을 미리 알아 챈 목사님은 그의 손에 만원짜리 지폐 한 장을 쥐어준다.

 

 

“그때 목사님이 주신 만원이 지금의 지해용이 있게 된 뿌리다”며 “그 인연으로 지금 장학사업과 사회복지사업, 남들이 모르는 기부활동을 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말한다.

 

만원을 손에 쥔 그는 발걸음도 가볍게 가족이 기다리고 있을 집으로 발걸음을 옮기는데…

 

 

 

【연재】철원-흙수저가 금수저 된 사연(14)

 

흙수저 중 흙수저 지해용…

“특별한 꿈을 꾸거든

           특별하게 행동하라"

(열세번째 이야기)

 

 

 

 

 

 

 

 

 

 

 

 

 

최종섭 기자(cjs8532@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연재】철원-흙수저가 금수저 된 사연(13)
【연재】철원-흙수저가 금수저 된 사연(12)
철원-전체 방문자 7천만명 돌파
철원-오직 겨울에만 만날 수 있는 곳
【연재】철원-흙수저가 금수저 된 사연(10)
철원-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철원署-72주년 경찰의 날 기념행사
철원-10년을 젊게~ 100년을 멋지게~
철원-발길이 닿는 곳마다…눈길이 머무는 곳마..
철원-1일 소주 20~25병 마시고 잠은 1시간…
철원-감성 채우고·귀가 호강한 가을밤
철원-泰封國 1100년을 가슴에 품고…
철원-오대쌀배 생활체육 배드민턴 대회
철원-우리들의 소중한 바램도…
철원-운동하러 나간 60대 실종 5일째
철원-연이은 교통사망사고
철원군행사(10월 3째주)
군의회행사(10월 3째주)
읍면행사(10월 3째주)
철원-6·25때 난리는 난리도 아녀~!
철원-모두가 多 배우고 多 체험해서·多 행복한..
철원-화합의 장, 태봉제 화려한 개막
철원-학저수지 낚시하다 적발되면 최고 300만원..
철원-「화강 다슬기 축제장」
철원-전문 차량털이범 구속 수사
철원군행사(10월 2째주)
군의회행사(10월 2째주)
읍면행사(10월 2째주)
철원-추석상 차림 준비는 역쒸~ 재래시장이 짱~..
철원-태봉의 기백 천년을 넘나들다
철원-오늘은 오대쌀 Day
철원-우리 함께 가을을 만끽해요~
철원-말벌에 쏘여 사경 헤매는 벌초객군장병들..
철원-1톤 트럭·경운기 충돌
철원-군장병, 원인불상 총상으로 사망
철원-오대쌀 먹고~ 새끼도 꼬고~
철원-평화통일의 염원을 담아…
철원-DMZ 접경지역 5개군 장애인체육대회 개최
철원-Y진지 꽃과 함께 하나된다 … 유휴지 활용..
철원-듣고·나누고·감동 주는 치안
철원-언론 사회적 영향·책임 어디까지?
철원-추석 아침 차례상은 오대쌀로…
철원-민북지역 성묘객 안내소 운영
철원군행사(9월 4째주)
읍면행사(9월 4째주)
철원-태봉의 기백~ 천년을 넘나들다!
철원-언제든지·어디서나·누구든지 평생학습 ..
철원-수확 앞두고 때 아닌 ‘우박폭탄’ 농민들..
철원-‘효자둥이’ 추석맞이 5% 특판 돌입
철원경찰, 경목 위촉


방문자수
  전체방문 : 76,781,056
  어제방문 : 18,083
  오늘방문 : 5,083
철원인터넷뉴스 |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명성로 202| 제보광고문의 033-452-1545 | 팩스 033-452-1546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발행연월일 2008.2.15 | 등록번호 강원 아00021호
발행인 / 편집인:최종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섭 Copyright by cw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cw400229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