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10-20 오후 4:1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철원뉴스
읍면뉴스
화천뉴스
강원뉴스
전국뉴스
정치의원
기업경제
군부대
사회단체
생활체육
교육문화
농업뉴스
미담사례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기자수첩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인물대담
철원군 동정&행사
관광여행
기자탐방
가볼만한 곳
시민알림방
지역행사안내
2017-01-02 오후 5:35:34 입력 뉴스 > 철원뉴스

【연재】철원-흙수저가 금수저 된 사연(12)
흙수저 중 흙수저 지해용…
인생 막장까지 몰리지만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는…(열한번째 이야기)



이미 어린 시절에 눈물 젖은 빵의 맛을 본 흙수저 지해용이지만 자신만의 노력으로 업계 최고의 경지를 찍는 기록으로 인생역전을 눈앞에 두는 듯 했다.

 

 

하지만 세상이 그의 뜻대로 호락호락 하지 않았다.

 

수 십명의 직원을 거느리고 영업·판촉계를 호령했지만 그의 삶에 또 다시 어두운 먹구름이 드리우기 시작했다.

 

형님이 운영하는 회사의 어려움을 해결해 주고자 물건을 인수 받아 전국 매장에 판매하려고, 발 벗고 나섰으나 이것이 흙수저 지해용을 노숙자 신세까지 몰아넣는 인생 최악의 상황을 만들게 된다.

 

 

당시 제법 탄탄한 시스템과 영업망을 갖추고 있던 전자제품 전문마트에 형님이 제조·생산했던 휴대폰 헨즈프리를 납품했던 지 회장은 무려 10억원에 가까운 금액을 사기 당하게 된다.

 

현금으로 물품대금을 결제하겠다던 전자제품 전문마트 관계자들은 중소기업과 영업사원들을 상대로 물건을 받은 뒤 자신들이 만든 음침한 창고로 물건을 빼돌려 이를 다시 다른 곳에서 싼 가격에 파는 일명 ‘차치기’ 덫에 지 회장이 걸려들게 된다.

 

 

심지어 사기범들과 공범에까지 몰려 곤혹을 치르게 된 지해용은 큰 아들을 임신한 만삭의 아내를 철원에 남겨두고 사기행각을 벌인 업체 대표를 찾아 전국을 떠돌기 시작한다.

 

우여곡절 끝에 사기범들을 찾았지만 그에게 돌아 온 것은 절망과 허탈감이었다.

 

세상을 다 잃은 것 같았던 흙수저 지해용은 다시 일어설 용기마저 잃고 인생 최후의 방법까지 생각하게 된다.

 

 

지 회장이 삶을 포기하다시피 하고 방황하고 있을 즈음 아내는 큰 아들을 출산하고 출판사 영업사원을 하면서 마련한 수도권 인근의 아파트에서 남편을 애타게 기다린다.

 

그러나 아이의 아빠이자, 한 여인의 지아비였던 지 회장은 좀처럼 나타나지 않고 홀로 아이를 키우던 아내는 삶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친정으로 피신하다시피 들어가 몸조리를 시작했다.

 

 

이런 상황도 모르고 방황을 하던 지해용은 어느덧 노숙자 신세가 되어 지하철역 훈훈한 스팀이 나오는 곳에 자리를 잡고 앉아, 세월과 세상을 한탄하는 인생 끝자락에 몰리는 상황까지 직면하게 된다.

 

모든 열정과 믿음을 쏟아 부었던 삶이 한 순간에 무너지는 시련을 겪은 그는 “내가 무엇을 잘 못했는가?”, “신은 왜 나에게 이런 아픔과 시련을 안겨 주는가?” 하면서 낙담만 읊조리고 있었다.

 

사업의 실패, 믿었던 이의 배신으로 울분이 가득차 있던 지해용에게 한 줄기 희망조차 없는 듯 점점 노숙자 생활에 익숙해져 가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초췌한 모습으로 지하철역에서 잠을 자고 있던 지 회장은 옆구리에 심한 충격을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한 채 겨우 눈을 뜬다.

 

실눈을 뜨고 바라보니 자신보다 더 초췌한 모습을 한 노숙자가 “건방지게 누가 여기서 잠을 자라고 했냐”며 발로 걷어차고 있었던 것이다.

실랑이를 벌이다 지 회장은 가슴 속 깊은 곳에서 뭔가 울컥한 것이 치밀어 올라 지하철역을 뛰쳐 올라온다.

 

 

“내가 왜? 이런 인생막장에서조차 구박을 받고 학대를 받고 있어야 하는가?”, “과연 신은 존재하는가?” 하며 자신과 세상을 향해 온갖 욕설을 퍼부으며 추운 밤거리를 방황하던 그에게 저 멀리서 무언가 실낫같은 붉은 불빛이 비처 오는 것을 느낀다.

 

이 세상 마지막 횃불같은 붉은 빛이 이글거리는 곳을 바라보니 그 곳에는 캄캄한 어둠 속에 빛나고 있던 자그마한 교회 종탑의 십자가였다.

 

이 한 줄기 십자가의 불빛이 흙수저 지해용 인생의 또 다른 전환점이 되는데…

 

 

 

 

연재】철원-흙수저가 금수저 된 사연(13)

 

흙수저 중 흙수저 지해용…

인생 막장에서 발견한 

한 줄기 빛이 인생을 바꾸다

(열두번째 이야기)

 

 

 

 

 

 

 

 

 

 

 

 

 

 

 

 

 

 

 

 

 

 

 

 

 

최종섭 기자(cjs8532@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연재】철원-흙수저가 금수저 된 사연(13)
【연재】철원-흙수저가 금수저 된 사연(12)
철원-전체 방문자 7천만명 돌파
철원-오직 겨울에만 만날 수 있는 곳
【연재】철원-흙수저가 금수저 된 사연(10)
철원-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철원署-72주년 경찰의 날 기념행사
철원-10년을 젊게~ 100년을 멋지게~
철원-발길이 닿는 곳마다…눈길이 머무는 곳마..
철원-1일 소주 20~25병 마시고 잠은 1시간…
철원-감성 채우고·귀가 호강한 가을밤
철원-泰封國 1100년을 가슴에 품고…
철원-오대쌀배 생활체육 배드민턴 대회
철원-우리들의 소중한 바램도…
철원-운동하러 나간 60대 실종 5일째
철원-연이은 교통사망사고
철원군행사(10월 3째주)
군의회행사(10월 3째주)
읍면행사(10월 3째주)
철원-6·25때 난리는 난리도 아녀~!
철원-모두가 多 배우고 多 체험해서·多 행복한..
철원-화합의 장, 태봉제 화려한 개막
철원-학저수지 낚시하다 적발되면 최고 300만원..
철원-「화강 다슬기 축제장」
철원-전문 차량털이범 구속 수사
철원군행사(10월 2째주)
군의회행사(10월 2째주)
읍면행사(10월 2째주)
철원-추석상 차림 준비는 역쒸~ 재래시장이 짱~..
철원-태봉의 기백 천년을 넘나들다
철원-오늘은 오대쌀 Day
철원-우리 함께 가을을 만끽해요~
철원-말벌에 쏘여 사경 헤매는 벌초객군장병들..
철원-1톤 트럭·경운기 충돌
철원-군장병, 원인불상 총상으로 사망
철원-오대쌀 먹고~ 새끼도 꼬고~
철원-평화통일의 염원을 담아…
철원-DMZ 접경지역 5개군 장애인체육대회 개최
철원-Y진지 꽃과 함께 하나된다 … 유휴지 활용..
철원-듣고·나누고·감동 주는 치안
철원-언론 사회적 영향·책임 어디까지?
철원-추석 아침 차례상은 오대쌀로…
철원-민북지역 성묘객 안내소 운영
철원군행사(9월 4째주)
읍면행사(9월 4째주)
철원-태봉의 기백~ 천년을 넘나들다!
철원-언제든지·어디서나·누구든지 평생학습 ..
철원-수확 앞두고 때 아닌 ‘우박폭탄’ 농민들..
철원-‘효자둥이’ 추석맞이 5% 특판 돌입
철원경찰, 경목 위촉


방문자수
  전체방문 : 76,781,021
  어제방문 : 18,083
  오늘방문 : 5,048
철원인터넷뉴스 |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명성로 202| 제보광고문의 033-452-1545 | 팩스 033-452-1546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발행연월일 2008.2.15 | 등록번호 강원 아00021호
발행인 / 편집인:최종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섭 Copyright by cw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cw4002296@hanmail.net